휘슬 whistle vol.1 롱런

 
 

 15,000

170mm X 240mm
112 pages
노사이드스튜디오

상품 설명

<휘슬>은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일상들을 스포츠의 렌즈를 통해 바라보는 하이브리드 매거진이다. 24시간 콘텐츠에 노출되어 있지만 ‘읽는 것만으로도 더 오래 달릴 힘을 제공하는 이야기는 드물다’는 문제의식에서 시작했다. 극복, 수용, 인내, 관계, 성취 등- 삶의 단면을 스포츠를 테마로 엮은 다양한 형태의 이야기와 이미지로 모아 선보인다. 그 시작이 될 창간호 [vol 01. 롱런]에서는 크리에이터, 배우, 뮤지션, 창업가, 스타트업 마케터, 작가 등 다양한 가치관을 가진 밀레니얼들의 롱런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목차
10p – 잡지도 스포츠다 – [편집장의 글] 정지원
20p – 지지하는 달리기 – 임선민
24p – RUN 자영 LONG RUN 희서 – [인터뷰] 최희서
32p – 롱런은 신이 나야 하는 것 – 요조
38p – 자주 달리지는 않지만 달리기를 좋아합니다 – 이인규
42p – 함께 달리는 즐거움 : 러닝메이트가 중요한 이유 – 손현
48p – 롱런은 트랙에 달렸다 – 박혜민
52p – 존버 이즈 마이 라이프웨이 – 박대인
56p – 가난한 팀의 생존전략 – 정희윤
60p – 무엇을 위해 달리지 않아도 좋아요. 지금을 느낄 수만 있다면 – 권용직
64p – 내 최선의 역사 – 이은진
74p – 명상과 달리기, 이것은 달리기가 아니다 – 박재용
80p – 롱런하는 이야기 창작자가 되기 위한 기초 훈련법 – 윤태오
86p – 경계를 넘나드는 달리기 – [인터뷰] 요조
92p – 달리기와 이야기 미스테리 《날개가 없어도》 – 태오
98p – 스포츠와 문학 사이 – [인터뷰] 설재인

책 속의 문장

“창간호의 주제 ‘롱런’은 잡지를 함께 만든 이들, 읽는 이들, 이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삶이라는 여행을 즐겁게 자신의 리듬으로 뛸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시작을 알리는 휘슬에서는 삶과 일의 영역에서 러너의 자세로 행동하는 이들의 기록을 담았습니다.” – 11p, 편집장의 글, 정지원

“조지 쉬언의 ‘정말 좋은 운동선수들은 환경을 탓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떠올리며 ‘배우도 환경을 탓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죠.” – 29p, 배우 최희서

“빗속을 잠깐 뛰면서 앞으로도 계속 달리려면 참 갈 길이 멀겠다고 생각하는데 웃음이 갑자기 튀어나왔다. 절망적이었는데, 이상하게 신이 났다.” – 35p, 뮤지션/작가 요조

“좋아한다고 계속 달려야 하는 것도 아니고, 더 잘 달려야만 하는 것도 아니지 않은가. 아마 이런 부담감을 덜어낼 수 있다면 나처럼 ‘사실 난 달리기를 좋아해’라고 수줍게 속내를 털어놓는 사람이 훨씬 늘어날지 모른다.” – 39p, 《안녕,둔촌주공아파트》 이인규

“아버지와 함께 달린 덕분에 완주했던 기억이 있다. 원래 ‘내가 더 젊고 체력도 좋기에 아버지를 이끌어주자’라는 생각이었는데, 초반 25km 구간까지 선전하는 아버지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오히려 내가 더 기운을 얻었다.” – 43p, 토스 콘텐츠 매니저 손현

“내가 무언가를 계속할 수 있는 힘은 ‘계속 하기’뿐만 아니라 ‘안 하기’를 선택하는 데에 있다. 오래 달리기 위해서는 내가 달리기 어려운 트랙 밖으로 나오는 게 필요하다. 이러한 단절이 오히려 새로운 트랙을 열어줄 수 있다.” – 50p, 뉴웨이즈 대표 박혜민

“내가 러닝을 하면서 배우고 있는 것들을 자연스럽게 삶의 전반으로 끌고 들어와야만 할 것이다. 남들에게 현혹되지 않는 나만의 페이스를 유지하는 방법, 포기를 종용하는 수많은 잡생각들에 잡아먹혀 주저앉지 않는 방법.” – 54p, 비플렉스 창업자 박대인

“팀 전력은 보유선수의 기량이 결정한다. 프로의 세계에서 탁월한 선수를 모으려면 돈을 풀어야 하지만 가난한 팀은 그럴 여력이 없다. 따라서 가난한 팀의 운영전략은 부자구단과 달라야 한다고 본다.” – 59p, 《강팀 만들기》저자 정희윤

“남의 길을 평가하고 길에 맞춰 나를 깎아 다듬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어떤 길이든 내가 그 길을 진심으로 느끼며 내딛을 수 있는지였다.” – 62p, 브랜드마케터 권용직

 

교환 및 반품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상품 포장이 훼손된 경우, 상품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노말에이에서 구입한 상품을 교환 또는 반품하시려면 QnA 게시판에 글을 남겨 접수해 주세요.
단순 변심에 의한 상품 교환은 왕복 배송비(6,000원)를 고객이 부담해야 합니다.

문의
자주 묻는 질문(normala.kr/faq/) 페이지를 확인하시고 원하는 답변이 없을 경우 QnA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Tel. 070-4681-5858 | normala.kr@gmail.com

로젠택배 배송정보
월요일~금요일 오후 3시에 출고됩니다. 공휴일은 택배사 휴무입니다.
로젠택배를 이용하며 기본 배송비는 3,000원입니다.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입니다.
제주 및 도서 산간지역의 기본 배송비는 5,000원이며 무게에 따라 배송비가 달라집니다.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군부대는 우체국 택배로만 배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주문이 불가합니다.
타 택배사 배송이 가능한 부대는 배송메세지에 ‘타 택배사 배송가능’을 남겨주시면 주문할 수 있습니다.
배송메세지를 남겼으나 잘못된 정보로 택배 배송이 불가하여 반송될 경우 왕복 택배비는 고객이 부담해 주셔야 합니다.


배송조회
노말에이 온라인스토어 로그인 후 나의 계정 > 주문 > 배송위치조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한 고객은 네이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회원은 배송조회를 할 수 없습니다.


배송기간
배송기간은 결제일(무통장 입금은 결제완료 확인일)로부터 2~4일입니다. (주말 및 공휴일 제외)

문의
Tel. 070-4681-5858 | normala.kr@gmail.com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n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카테고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