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곁에 있어

 
 

 23,000

214mm X 284mm
32 pages 아코디언북
휘리
유어마인드

상품 설명

화가 휘리의 가로 3m 36cm에 달하는 그림으로 제작한 아코디언북입니다. 하나의 긴 흐름 속에 흩어지는 각기 다른 이야기를 그렸습니다. 16쪽의 아코디언 형식으로 어딘가 병풍처럼 펼쳐두거나, 책처럼 넘기며 읽을 수 있습니다. 여러 겹의 획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질감이 좋은 수입지를 사용했습니다.

휘리 작가 작업의 고유한 특징은 가로로 긴 이번 그림에서도 여전히 이어집니다. 다채로운 색상과 요소, 아이들과 자연이 모든 페이지를 가득 채우고 있고, 얼핏 복잡해 보이는 그림을 천천히 그리고 자세히 들여다보면 아주 작은 이야기들, 색상 속 색상이나 장면 속 장면을 만나게 됩니다. 유독 홀로 작은 염소라든지, 노란 점 하나가 된 반딧불이를 발견해 보세요. 반복해 등장하는 사물과 동물을 통해 독자 스스로 자신만의 이야기 선을 그려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림마다 뒷면에는 한 줄의 문장이 주석처럼 쓰여 어느 방향으로 읽어도 괜찮습니다.

쪽마다 존재하는 주인공은 페이지라는 구분 안에서 따로 떨어져 있지만, 하나의 긴 그림 속에선 함께 있습니다. 공간과 시간, 계절이 변화하면서 장면 속 아이들은 잠시 외로워할지도 몰라도, 눈치챌 수 없는 순간마저 실은 무척 다양한 존재가 함께 곁에 있습니다.

작가의 말
커다란 풍경 속에 오도카니 있는 무언가를 줄곧 그려왔다. 숲속에서 이는 바람을 따르거나 홀로 버티는 모습들이었다. 그것을 모아 하나씩 곁에 앉혀본다. 어려운 혼자도, 즐거운 혼자도, 펼쳐보니 다 함께 있는 풍경이었다.

작가 소개
휘리
살아 있는 것의 힘, 그 빛깔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 이름 휘리는 ‘아름다울 휘徽, 잉어 리鯉’로 어머니의 잉어 태몽에서 비롯됐다. 이름을 닮은 사람이 되고 싶다. 연못의 아름다운 잉어처럼 자신의 세계에서만큼은 자유로이 유영하는 존재가. 그림에세이 『위로의 정원, 숨』, 그림책 『허락 없는 외출』을 비롯해 독립출판물 『천천히 부는 바람』, 『잠을 위한 여정』, 『연필로 그리는 초록』, 『저녁』을 쓰고 그렸다.

사진 임효진

교환 및 반품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상품 포장이 훼손된 경우, 상품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노말에이에서 구입한 상품을 교환 또는 반품하시려면 QnA 게시판에 글을 남겨 접수해 주세요.
단순 변심에 의한 상품 교환은 왕복 배송비(6,000원)를 고객이 부담해야 합니다.

문의
자주 묻는 질문(normala.kr/faq/) 페이지를 확인하시고 원하는 답변이 없을 경우 QnA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Tel. 070-4681-5858 | normala.kr@gmail.com

로젠택배 배송정보
월요일~금요일 오후 3시에 출고됩니다. 공휴일은 택배사 휴무입니다.
로젠택배를 이용하며 기본 배송비는 3,000원입니다.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료는 무료입니다.
제주 및 도서 산간지역의 기본 배송비는 5,000원이며 무게에 따라 배송비가 달라집니다.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군부대는 우체국 택배로만 배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주문이 불가합니다.
타 택배사 배송이 가능한 부대는 배송메세지에 ‘타 택배사 배송가능’을 남겨주시면 주문할 수 있습니다.
배송메세지를 남겼으나 잘못된 정보로 택배 배송이 불가하여 반송될 경우 왕복 택배비는 고객이 부담해 주셔야 합니다.


배송조회
노말에이 온라인스토어 로그인 후 나의 계정 > 주문 > 배송위치조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한 고객은 네이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회원은 배송조회를 할 수 없습니다.


배송기간
배송기간은 결제일(무통장 입금은 결제완료 확인일)로부터 2~4일입니다. (주말 및 공휴일 제외)

문의
Tel. 070-4681-5858 | normala.kr@gmail.com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n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카테고리: , 태그: